이과수 갔다 왔다

|

garganta_del_diablo

 

그야말로 후덜덜하게 쏟아지는 폭포를 보면서 점심 도시락을 씹고 있자니 살아있길 잘했다는 생각과 함께 이번 여행을 떠난 것, 회사 생활에 시달린 것, 기타 등등 지금 까지 인생 모두가 유의미하게 느껴졌다. 물론 돌아서니 리셋되었지만.

 

어설픈 사진을 버둥버둥 찍으며 이 광경을 형용할 말을 생각해내려 애썼으나, 안그래도 빈약한 내 언어기능은 압도적 광경에 그냥 마비되어 아무 생각이 안났다.

 

왠만하면 다들 직접가서 보자

 

DPP_1123

2년 전에 비해 입장료가 두배! 1.8만원

 

DPP_1124

정글을 헤치고 나가면 펼쳐지는 엄청난 폭포!... 를 기대했으나

입구에서 폭포까지는 길이 아주 잘 닦여 있고 기념품점, 패스트푸드점 등이 가득

 

 DPP_1125

어제 비가 좀 오더니 주요 어트랙션인 성 마르틴 섬은 폐장

 

 DPP_1126

입구에서 주요 볼거리 까지는 협궤철도를 타고 간다

 

 DPP_1127

일단 윗길 부터

 

DPP_1128

심상찮은 불연속 풍경을 지나면

 

DPP_1129

으헝. 맙소사

 

 DPP_1130

윗길 아랫길 사이에 언제 오픈할 지 기약없는 타워

 

DPP_1131

아랫길도 가봤다

 

DPP_1132

아랫길은 좀더 우거져 있음

 

DPP_1134

마침 좀 어둑어둑 한 곳에서는 달력 사진도 찍어본다

카메라 조리개가 16이 한계라...

 

DPP_1135

달력 사진2

 

DPP_1136

이런 세상에

 

DPP_1137

성 마르틴 섬에 못들어가서 저 쪽은 가까이서 못봄

 

DPP_1138

나비.. 배가 없어 보이지만 사실은 날개 사이에;;

 

DPP_1139

이 넘이 대략 전체의 1/20정도?

보세티 폭포. 요것만이라도 떼어다가 우리나라에 갖다 놓으면 볼만 하겠다

 

DPP_1140

"작은 폭포"

사실 이정도 크기가 "폭포"이지 밖에 다른 넘들에겐 다른 명사가 필요할 듯

 

 DPP_1141

곳곳에 있던 정체불명 기둥

 

DPP_1142

카메라 세례를 받는 코xx. 이름 까먹음

 

 DPP_1143

앉으면 100년 정도는 훌쩍 지나갈 것 같은 벤치

 

DPP_1144

눈썹이 처져서 멍청해 보이는 새

 

 DPP_1145

손사락 한 마디 만한 개미 ㄷㄷㄷ.

이런 놈들이 바글바글할 둥지는 생각만 해도 두렵구나

 

DPP_1146

버려진 호텔 계단

 

DPP_1147

악마의 목구멍 찾아가는 길

곧이을 추락을 꿈에도 생각 못하고 유유히 흐르는 강

 

DPP_1148

슬슬 보이고 들린다

 

DPP_1149

저 너머는 브라질

 

DPP_1150

날이 흐려서 좀 더 선계에 온듯

 

DPP_1151

위아래가 잘려서 와이드 촬영

 

DPP_1152

92년 홍수로 유실된 다리. 다리 유실되고 나서 구경 온 관광객들에게 잠시 애도

 

DPP_1153

겁도 없이 사람에게 막 달라붙어 뭔가를 빨아먹는 나비

 

 DPP_1154

돌아오는 길에는 스테이크를 처묵처묵. 소 방귀도 온실가스라고하니 전부 먹어서 없애자!

'지구한바퀴 > 남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릴로체, 아르헨티나  (10) 2009.12.11
상파울루, 고기부페  (12) 2009.12.05
1월의 강  (10) 2009.11.30
판타날, 브라질  (4) 2009.11.26
이과수 갔다 왔다  (10) 2009.11.20
부에노스 아이레스 ~ 빠라나  (6) 2009.11.13
Trackback 2 And Comment 10
  1. 조립식 2009.11.20 14:4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중간에 너구리 이름은 코아티(긴 코 너구리)

    • Joyh 2009.11.24 06:55 신고 address edit & del

      오우 누님의 여유와 지적 매력 굳 ㅋ

  2. BH 2009.11.20 16:0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회사 생활에 시달린 것' 대목에서 뜨끔했던 1人...

    • Joyh 2009.11.24 06:56 신고 address edit & del

      앗 누군가를 뜨끔하게 만들 의도는 없었습니다 호호

  3. BH 2009.11.20 16:0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나이아가라랑 이과수 둘다 보신 우리 할머니 왈.. 나이아가라가 이구아수 발 뒷꿈치에도 못 미친다고.. 하셨던 기억이 남...

    • Joyh 2009.11.24 06:56 신고 address edit & del

      좀 있으면 나이아가라도 가 볼 테니 기대하세요;

  4. 엄니 2009.11.20 16:3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사회생활은 그리쉽지만은 않단다 폭포가 장관이었것다 엄니두가보고싶어지네 건강은? 홧팅

  5. 백치 2009.11.22 23:0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정말 후덜덜 하군요. 하지만 전 저거 보고 있으면 인생이 무의미해질 것 같은데.. 저랑 사고의 방향이 정반대이신듯 ㅋㅋ

    • Joyh 2009.11.24 06:59 신고 address edit & del

      인생의 무의미함을 깨달을 수 있다면 지금까지 인생이 유의미하지 않을까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