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 마운틴

|
카툼바는 시드니 센트럴 역에서 기차를 타고 간다
오랜만에 기차를 타려니 감각을 잃었다; 어리버리하다가 눈 앞에서 기차를 놓치고 한시간을 기다렸다.

- 예약도 안하고 대강 wikitravel에 나온 숙소에 찾아가니 마침 침대 하나가 딱 비어있다. 잽싸게 낚아채고 한숨 돌린 후 귀국 비행기를 4월 18일로 변경했다. 떠나올 때와 같이 갑작스럽게 돌아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일단 피쉬버거로 주유를 하고

가볍게 동네 한바퀴 부터

아기자기한 산동네

숙소에 있던 틱택토 게임기

다음날은 본격 블루 마운틴 구경에 나섰다.

저 카트는 왜 저런 곳에;;

어느 대학교 셔틀버스가 생각나는 색배합

마트에 들러서 식량을 충전함
작은 마을인데 어째 마트가 크다!

시내에서 걸어서 25분. 무척 가까운 Echo point
멀리 있는 산들은 하늘에 녹은 듯 희미하게 보인다. 그래서 블루 마운틴인가?

조금 늦게 갔더니 사람이 바글바글
한,중,일 관광객들이 복잡하다.
하지만 나에겐 이어폰이 있으니 안심
선곡은 장소가 장소이니 만큼 검은 데카메론 2악장.

파노라마
이제 세계 각국의 파노라마 사진만 모아놓아도 분량이 꽤 된다.

암벽 등반가들이 좋아할 것 같은 암벽

자이언트 스텝이라는 계단을 통해 계곡 아래로 내려갔다

뭔가 닮았는데;; 뭐였더라?

내려가면 그냥 평범한 산행.
가져간 식량을 까먹으며 가볍게 걷다가 다른 계단으로 올라왔다.


수직 이동이 많아서 트랙이 단순하게 나온다

아직 올라가는 중에 보이는 세 자매 봉우리
둘째가 뚱뚱하네

음지의 양치식물 연작1

음지의 양치식물 연작2

음지의 양치식물 연작3

고아 봉우리와 케이블카

에코 포인트로 돌아오니 조명 위치가 바뀌어서 세 자매 봉우리가 잘 찍혔다.
전설의 고향에 따르면 마법사가 어떤 재난을 피하게 하기 위해 세 자매를 돌로 만들고는 원상복구 하기 전에 죽었단다;;
역시 둘째가 뚱뚱해..

마을로 가는 셔틀버스가 있었지만 그냥 느긋하게 걸어왔다.
오는 길에 가득했던 전원 주택 중 우편함 하나.

이제 집까지만 가면 331일 여행도 끝이군

'지구한바퀴 > 호주' 카테고리의 다른 글

회귀  (19) 2010.04.21
블루 마운틴  (19) 2010.04.17
시드니요!  (8) 2010.04.15
Trackback 0 And Comment 19
  1. 2010.04.17 18:0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드디어 대장정의 끝을 보고 계시군

    • Joyh 2010.04.20 12:33 신고 address edit & del

      11개월 간의 대장정이 끝났다..

  2. Ens 2010.04.17 20:3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드디어 집으로 돌아가시는 군요. 여러지역의 사진 구경 잘 했습니다. :)

    • Joyh 2010.04.20 12:34 신고 address edit & del

      역시 집이 좋아요 하핫

  3. 조립식 2010.04.17 22:3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정답 : 이구아나

    • Joyh 2010.04.20 12:34 신고 address edit & del

      목이 길어서 좀 다른?

  4. ing 2010.04.18 13:3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제 오시는군요~

    • Joyh 2010.04.23 10:13 신고 address edit & del

      너의 아이디는 읭이구나 ㅎㅎ

  5. BH 2010.04.18 21:5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롱스톤 닮았음

    • Joyh 2010.04.20 12:36 신고 address edit & del

      롱스톤이 뭔가 하고 구글에 물어보니 똑같네요!

  6. 조현형 2010.04.19 09:1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지금쯤 집이겠네......
    그럼 22일 할머니제사때 보면 되겠군....ㅎㅎ
    체중은 어떻게 변했어? -?+?

    • Joyh 2010.04.20 12:36 신고 address edit & del

      집에 들어 왔어요. 역시 집이 좋다는 걸 깨닫기 위한 것이 여행이랄까용.. 체중은 빠졌다가 쪄서 그대로 입니다

  7. The9 2010.04.20 17:4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한국 도착한 겐감?
    무사히 세계를 돌고 오셨구먼... 부러우이~ ㅎ
    한국오면 한번 봅세~ ㅎ

    • Joyh 2010.04.21 12:33 신고 address edit & del

      아직 거기 계시나요? 한번 찾아가야 겠군요

  8. 이지우 2010.04.20 18:5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그럼 이제 도착한거야? 고생했네~ㅎ

    • Joyh 2010.04.21 12:33 신고 address edit & del

      즐거운 고생이었답니다

  9. BH 2010.04.21 13:5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시차 적응하고 만날 사람들 만나고 여유 생기면 연락 바람!! 참고로 나 종각에 있으니.. 시내 나왔다가 전화 하면 맛난거 먹을 수 있삼

  10. 먹튀 검증 2018.07.29 07:07 address edit & del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