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보경 연주회

|
연주 중의 실수는 이를테면... 오타같은 거라고 생각한다. 재미난 문학작품을 감상하는데 한두자의 오자 탈자는 문제가 안 되지만 오자가 웃기게 나거나 한 단어가 통째로 사라지면 곤란하겠지.
연주에 약간의 오타가 있었지만 감상에는 문제가 되지 않는 정도였다. 훌륭한 연주회였다. 어려서부터 연주회 경험을 해서 그런지, 긴장한 기색도 없이 즉흥적?인 곡 설명을 곁들이는 모습에서 대가의 여유가 느껴진다. 좀 더 배우고 연륜이 쌓이면 그야말로 ㅎㄷㄷ한 연주자가 될 듯, 벌써 기대가 되네. 한국 기타계의 앞날이 밝다는 상투적인 생각이 드는 걸 어쩐다;;

'보고난느낌' 카테고리의 다른 글

Braid 브레이드  (4) 2011.11.21
모스크바 필하모니  (4) 2010.05.24
변보경 연주회  (2) 2010.05.16
바그너 나쁜 놈  (2) 2010.03.22
Salzburg에서 연주회를 보다  (2) 2009.08.18
입법 스포츠 약간 관람기  (0) 2009.03.04
Trackback 0 And Comment 2
  1. Raiope 2010.05.17 18:22 address edit & del reply

    돌아와서 인터넷으로 좀 찾아보니, 7살때 알함브라 완주해서 무슨 세계 최연소 완주기록(이런걸 어디서 기록하는지는 모르겠다만)도 가지고 있데, 10살때 콩쿨에 가지고 나온 곡도 라리아네 축제였다는데 역시나 트레몰로는 일찌감치 만랩찍었나봐.ㅋ

    • Joyh 2010.05.18 01:05 신고 address edit & del

      기타에도 신동이 있는 거였어!

prev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 | 16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