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리스본본드

|

(제목은 끝말잇기 전형적인 패턴…)

 

바르셀로나 숙소에서 어디가서 무얼 할까 고민하다가 우연히 발견한 스페인 국영 버스회사 바르셀로나-리스본 버스 시간표. 마침 딱 두시간 남았네. 리스본 고고!

라고 어이없게 포르투갈 행 결정

 

DPP_1062

엔리케 왕자와 그를 따르는 사람들을 비추는 조명에 가득한 낙서

 

거듭된 야간버스로 몸도 마음도 이미 만신창이가 되었지만 힘내서 구경하러 나갔다. 주요 볼거리들이 모여있다는 Belem으로 향했으나 마침 도착한 날이 월요일이라서 박물관, 교회 등등 모두 쉬는날. oTL

 

DPP_1063

낚시포인트 아이콘

 

DPP_1064

자살 포인트 아이콘(일리는 없나?)

 

 DPP_1065

폭주 기관차

 

리스본에 유럽 최대라는 수족관이 있다고 함. 이런거 또 안찾아갈 수 없지.

11유로라는 입장료 크리에 덜덜 떨면서 들어가니 사각형 거대 탱크 네 귀퉁이를 남극해, 대서양, 태평양, 인도양 테마인 작은 수족관으로 구성해 놓았다. 거대 탱크에는

DPP_1066

아싸 가오리 만타 레이

 

DPP_1067

조폭 개복치

등이 너울너울 헤엄치고 있었다.

 

DPP_1068

내가 더 미안

 

DPP_1069

미소녀 바다공룡

 

DPP_1070

엘레강스한 해룡(sea dragon)

 

DPP_1071

다합에서 다이빙 할 때도 많이 봤던 나폴레옹

맛있어 보인다.

 

체력이 떨어져서 일까 여행에 익숙해져서 일까. 대여섯 시간 외출하고 나면 기운이 쇠잔하여 숙소로 돌아오게 된다.

 

자고 일어나서 작심하고 움직인 하루.

DPP_1072

전철타고 Cascais란 동네에 가서 Boca de inferno(지옥의 입)이라는 해안 절벽에 걸어감.

평범(?)한 해안 절벽에 뚫린 구멍에 대서양물이 넘실넘실 드나드는 장면.

지옥의 입이라니 역시 제목을 잘지어야 돼...

 

 DPP_1073

한시간에 한 대 있는 403버스를 타고 Cascais에서 Cabo da roca에 갔다.

유럽 대륙 최서단이라는 지리적 위치를 제외하더라도 바다와 절벽이 잘 어울리는 곶이었다.

 

Map picture

바로 여기

 

 DPP_1075

그것은 실패한 셀카

듣고 있는 음악은 드보르작의 신세계로부터

 

DPP_1076

벼랑위의 관광객

 

DPP_1077

유럽 최서단에서 일몰이다! 를 노리고 갔으나, 구름이 잔뜩이라 실패

하지만 일몰 대신 멋진 Sunburst를 감상할 수 있었다.

 

DPP_1078

1인칭 감정이입용 사진

 

Cascais - Cabo da roca - Sintra가 리스본에서 데이트립 코스라고 해서 떠났으나, 느린 나에게 하루만에 Sintra까지 보는 것은 무리였다.

 

다음날엔 마드리드행 야간버스;;; 를 기다릴 겸 숙소에서 산동네에 올랐다.

 

DPP_1080

안팔릴 것 같아보이는 기념품 가게

 

DPP_1081

옆에서는 차라리 피아노를쳐! 라고 외치고 싶은 10현기타 태핑 연주자가 있었고 퍼커션은 저 기묘한 악기로 완벽한 드럼 소리를 재현하고 있었음..

 

DPP_1082

보색대비 일부러 맞춘 듯?

 

 DPP_1083

수상한 장식

 

 DPP_1084

할일은 하고 있는 일본 대사관

대략 소매치기 주의하라는 의미?

 

DPP_1085

시대를 초월한 카스테라 역수출

 

DPP_1086

달리는 코카콜라 트램

 

 

-- Windows live writer 라는 걸로 작성한 포스트 입니다. 앞으로 인터넷 사정이 더 열악해질 것 같아서 오프라인으로 작성해 놨다가 연결되면 바로바로 올리려구요. 써보니 참 편하네요.

'지구한바퀴 > 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리수리  (4) 2009.11.10
오리리스본본드  (4) 2009.11.08
다시 바르셀로나  (9) 2009.11.01
햇살이 좋아요, 안달루시아  (8) 2009.10.30
도자기 박물관과 바르셀로나, 스페인  (13) 2009.10.24
드디어 올 것이 왔군  (9) 2009.10.21
Trackback 0 And Comment 4
  1. 조립식 2009.11.08 09:32 address edit & del reply

    제네바 수족관도 꽤 크던데 저기도 궁금하구만. 아무튼 남미가면 외진데 저녁이후에 혼자돌아다니지 말고 꼭 일행이랑 같이 다니도록. 그리고 기침이나 열기운있으면 숙소에 물어보고 조치해.

    • Joyh 2009.11.10 09:40 신고 address edit & del

      http://tsori.net/2370
      나는 남미 버스가 더 무서움

  2. Ens 2009.11.13 19:0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제가 Cabo da Roca 에 도착했을 때는 해가 하늘 중천이라.. 저렇게 좋은 노을을 보지 못했는데.. 부럽~

    • Joyh 2009.11.14 05:55 신고 address edit & del

      느긋하게 찾아가서 좋은 하늘을 볼 수 있었네요. 게을러서 이익일 때도 있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