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lzburg, 오스트리아

|
가끔 종종 자주 때때로 내가 어디에 있는지 자각할 때마다 놀라움과 함께 행복감이 밀려온다. 불과 넉달전에는 사무실에서 찌질거리고 있었는데 지금은 부다페스트에서 찰즈부르그로 가는 기차를 타고 있다니.

오스트리아 심슨은 당연히 독일말을 한다. 다만 성우가 완전 약물 중독자 삘이었음.

찰즈부르그에 도착하여 밤늦게 먹거리를 찾아 마실을 나갔다. 그러나 시내는 몹시 Touristy하여 내가 먹을만한게 별로 없었다. 대신이랄까 거리 공연을 감상. 무척 수준이 높은 4인조 였다. 피가로의 결혼 서곡, 사계 중 겨울, 이름 모를 탱고 곡 등을 연주 했는데 다이나믹 변화가 일품이고 4명의 호흡도 잘 맞았다. 관광지에서는 짜깁기 편곡이 많은데 이 분들은 완주만 했다. 프로다.

프라하성이나 부다페스트성은 성이라기보다는 작은 마을같은 느낌이었는데 이제서야 성다운 성을 보았다.

몹시 탐이나던 동전들. 밤에 침투해서 로프타고 수거해오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축성과정을 디오라마화. 역동적으로 잘 만들어 놓았다. 전기도 없던 시절에 돌을 하나하나 쌓아서 저렇게 큰성을.... 어휴..

고문 박물관에서 발견한 기타 모양의 칼. 목구멍 x 1 손구멍 x2. 체험 코너가 없는 것이 아쉽.

1차 세계대전 당시 군인 소유의 싸인 기타....

성 박물관 답게 샵에서는 높은 퀄리티의 기사 피규어 판매 중.

사용하면 안되는 문 포함

찰즈부르그의 명물 거대 체스. 다들 한판 두려고 줄을 서 있었다.

다음날은 일본친구 유우타와 동행. 팜플렛에 나온 사진과 똑같은 미라벨 성 사진을 찍겠다는 집념으로 집중하고 있는 모습. 나에게 사진 찍히는 줄도 몰랐다고...

계단과 십자가가 있는 언덕에서 '천국으로 가는 계단'이라는 제목으로 사진을 찍겠다며 집중하는 모습.
그는 경제학 전공이라는데 졸업하면 패션계에서 일하겠단다.

유우타의 똑딱이로 찍어봤다. 역시 셀카에는 광각이구나.

일본을 한달 넘게 여행한 직후에는 일본말이 좀 됐는데 유우타를 만나서 대화를 좀 하자니 원래 상태로 리셋되었다는 것을 깨달았다. 챠링고, 시바후 등 생전 처음 듣는 것 같은 단어들이 난무. 영어도 일본어도 아직 멀었구나.

'지구한바퀴 > 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탈 월드, 오스트리아  (2) 2009.08.22
자연이 좋아  (2) 2009.08.17
Salzburg, 오스트리아  (7) 2009.08.16
부다페스트  (9) 2009.08.16
헝가리의 헝그리맨  (2) 2009.08.16
프라하, 비엔나  (7) 2009.08.16
Trackback 0 And Comment 7
  1. luba 2009.08.16 21:3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맨 오른쪽에 물고기같이 생긴 악기는 무엇인가요?

    • Joyh 2009.08.17 01:36 신고 address edit & del

      대략 러시아나 동유럽 쪽의 전통악기 같습니다만 잘 모르겠습니다;;

    • 조립식 2009.08.17 02:55 address edit & del

      저거슨 balalaika라는 러시아 전통 악기입니다. 6가지 사이즈가 있어요. 크기로 봐선 콘트라베이스용 대사이즈!

    • Joyh 2009.08.17 22:30 신고 address edit & del

      우와 누님 짱드셈. 나 감동 받았음

  2. Y 2009.08.18 09:49 address edit & del reply

    오 발랄라이카;; 안정호씨가 05년 가을연주회때 팀으로 했던 스트라빈스키 모음곡? 중에 하나 제목이 발랄라이카였던듯.

  3. BH 2009.08.21 18:16 address edit & del reply

    아~~ 아직도 사무실에서 찌질거리고 있는 일인~~

    • Joyh 2009.08.22 01:28 신고 address edit & del

      저야 찌질거렸지만 BH님은 아니잖아요? 하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