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란드

|
국경을 넘는 철도노선 중에는 예약이 필수인 것들이 있다.
이때는 유레일 패스 소지자라도 예약비용을 별도로 지불해야 한다.
대략 이런 상황...
표사고 반시간 정도 정신적 공황상태를 겪었다.

---
암스테르담에 도착하여 오랜만에 강도높은 삽질을 하였다.

삽질 op.1 : 2.6유로 지하철역에서 내가 타야할 51번 지하철이 여름내 안다닌다는 안내방송을 듣다.
삽질 op.2 : 1.2유로짜리 초코우유를 입에가져가 한모금, 아뿔싸 초코 크림이구나.
삽질 op.3 : 놀이동산처럼 붐비는 암스테르담 중앙역 창구에서 3시간을 기다려 금요일 침대차가 없다는 말을 듣다.

삽질은 결코 홀로 찾아오지 않는다.

고생끝에 찾아간 호스텔 캠핑장. 근교에 큰 숲이 있다니 부럽다.
리셉션 아저씨는 5개 국어 정도 하는 것 같다.
4일을 묵으며 보니까 매일 8시~23시까지 일하는 것 같은 무서운 아저씨임.

숲길 산책좀 하고.

비온 뒤에는 이런 놈들이 길가에 굼벵거린다.

모네가 즐겨그린 반영이 있는 풍경.
변화 속에서 변하지 않는 것.

저 꽃은 어쩌다 말똥위에 뿌리를 내렸느뇨;

인상파 뭐 대충 흔들려서 찍으면 비슷한거 아님?
숲에서 말타는 사람들이 몹시 부러웠다.

다음 날에는 자전거를 빌려서 (10유로! 내가 자전거를 사겠다는게 아니고!) 반고흐 미술관에 갔다.
짧은 생애동안 두번의 프로포즈 거절을 당했고 26살에 예술가가 되기로 결심하고 10년간 수많은 "인류의 기념품"을 남겼다.
고흐 그림을 많이 보다가 나오니깐 0.1초동안 풍경이 고흐 화풍으로 보이는 환각을 경험;;

'지구한바퀴 > 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저는 북유럽에 있어요.  (7) 2009.07.26
함부르그, 코펜하겐  (4) 2009.07.21
홀란드  (9) 2009.07.19
벨기에 여행기  (4) 2009.07.16
파리, 잉발리드 군사 박물관  (5) 2009.07.13
대영박물관에서 시계 특별전에 매료됨  (2) 2009.07.11
Trackback 0 And Comment 9
  1. 조립식 2009.07.19 06:16 address edit & del reply

    호스텔 아저씨는 하이네켄그룹에서 개발한 리셉션전용 안드로이드 람슈타인3세대.

    • Joyh 2009.07.21 02:39 신고 address edit & del

      그래서 내가 리셉션에서 아이스크림을 먹자 기겁을 한 것이군!

  2. luba 2009.07.19 23:5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고흐 +_+ 아아 날씨가 참 좋네요 여긴 비가 쏟아지고 그치길 반복...ㅜ

    • Joyh 2009.07.21 02:39 신고 address edit & del

      저기선 좋았는데 코펜하겐에는 비가 쏟아지고 그치길 반복중..
      하지만 비오는 날도 좋아하려고

  3. ing 2009.07.20 06:14 address edit & del reply

    초코크림... =_=

    • Joyh 2009.07.21 02:40 신고 address edit & del

      초코우유의 상콤한 맛을 기대하면서 들이켰는데.. 묵직한 크림이 넘어올 때의 그 좌절감은 겪어봐야 알지..

  4. 길버트 2009.07.20 16:13 address edit & del reply

    피그맵 클로즈 베타가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조만간 너의 여행담을 담을 수 있는 그릇이 될 것이다.

    • Joyh 2009.07.21 02:41 신고 address edit & del

      오.. 기대하고 있으면서 꾸준히 gps 트레일을 저장하고 있는 중입니다

  5. 길버트 2009.07.21 12:1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GPS 트레일 파일 샘플로 하나만 보내줘봐.
    지원 가능하게 해볼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