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스크바 필하모니

|
세종문화회관

마음에 꼭 드는 프로그램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3번, 스트라빈스키 불새.

마음에 꼭 드는 앵콜곡
-라흐마니노프 프렐류드 c#마이너, 드보르작 슬라보닉 댄스 2곡오케버전!.

마음에 전혀 안드는 관객매너.
-뒷 자리에 있는 초딩이 떠들고 몸을 배배꼬고 좌석을 마구 차서 2부에서는 다른 자리로 도망쳤다.
어떤 무개념 아주머니가 자기는 밖에서 기다리고 아이 둘만 연주회에 입장시켰다.. 설마.. 우동한그릇?

중학생 때 영화 "샤인"을 보고 감동받은 나는 라흐마니노프 피협 3번 음반을 테이프.. 로 떠서 듣고 또 들었다. 클래식 음악에 관심갖게 해준 곡이지만 아직 라이브로는 들어 본 적이 없었기 때문에, 고르고 골라서 훌륭한 연주를 보러 간 거였는데;; 취학 아동 한 명 때문에 망했다.

문득, 인생이란 훌륭한값진 연주회를 뒷자석에 앉은 시끄러운 초딩과 함께 감상하는 것이 아닐까. 란 생각이 들어서 우울했다.

하지만 자리를 옮긴 2부는 대성공. 불새 피날레의 여운이 아직도 느껴진다. 하아아.

그리고는 합정에 버스를 타고 가겠다는 일념으로 종각, 염천교, 서울역, 남대문시장을 방황하다 간신히 7011 막차전차를 탈 수 있었다.

'보고난느낌' 카테고리의 다른 글

Robin Ince: Science versus wonder?  (4) 2011.11.24
Braid 브레이드  (4) 2011.11.21
모스크바 필하모니  (4) 2010.05.24
변보경 연주회  (2) 2010.05.16
바그너 나쁜 놈  (2) 2010.03.22
Salzburg에서 연주회를 보다  (2) 2009.08.18
Trackback 0 And Comment 4
  1. luba 2010.05.24 19:2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택시크리 안터지셨다니 다행이어요ㅎ 비는 안맞으셨는지;;

    • Joyh 2010.05.24 19:32 신고 address edit & del

      비는 안 왔다. 밤 11시의 서울역 주변은 낮과는 전혀 다른 공간이어서 기분좋게 뛰었다지..

  2. 2010.05.25 18:58 address edit & del reply

    여유로운 문화생활을 누리고 계시는군요
    근데 저는 당췌 무얼바라고 이리 빡세게 살고 있을까요... -_-

    • Joyh 2010.05.26 01:20 신고 address edit & del

      괜찮아,, 화이팅.. 부귀영화를 누려야지

prev | 1 | 2 | 3 | 4 | 5 | 6 | 7 | 8 | 9 | ··· | 16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