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날, 브라질

|

판타날은 파라과이, 브라질, 볼리비아에 걸쳐 있는 거대 습지, 수 많은 야생동물들을 볼 수 있다고 하여 찾아가 보았다.

DPP_1180 건기라서 바짝 말라 붙어있다.

 

과연 수많은 야생... 모기를 볼 수 있었다. 모기 기피제도 소용이 없는 것이 아주 제대로 물렸다. 처음엔 물릴 때마다 말라리아 공포에 휩싸였으나, 곧 무감각해진다. 아직 별 탈 없는 것 보니 괜찮은가 보다.

 

DPP_1179 오른쪽이 판타날의 마스코트라는 투유유.

몹시 크고 무거운 새라서 이륙하려면 활주가 필요하다고...

 

DPP_1169

카피바라

 

 DPP_1171

새들의 천국

 

DPP_1172

악어

 

 DPP_1174

이구아나

 

 DPP_1175

뭐 먹을라고 저렇게 모여있는지 모르겠다

 

 DPP_1181

전형적인;; 색배합을 가진 앵무새

 

DPP_1182

건기라 물이 마르니 악어들이 그나마 물이 있는 곳으로 모인 결과

 

 DPP_1183

저 검은 점들이 다 악어

 

DPP_1184

가까이서 찍어보기도 하고

 

DPP_1185

머드팩 중인 녀석. 악어는 실컷 보았다.

 

DPP_1188

레어 몹인 개미핥기

 

역시 가장 볼품없는 야생동물이라도 훌륭한 동물원 동물에 비하면 볼만하구나. 동물원 동물들은 볼 때마다 조금 우울해 지는데 야생동물 구경은 그렇지 않아서 좋았다.

 

 DPP_1166

첫날 숙소는 나름 강가에 호텔. 범람에 대비해서 저렇게 지은 듯

 

DPP_1178

둘째 날 숙소는 캠핑장 해먹. 처음 써본 해먹은 재미는 있었으나 불편

 

 DPP_1186

의외로 정확하게 그려진 태극기가..

 

DPP_1187

나무에서 밝은 색 꽃이 많이 피는 남미

 

 DPP_1190

더워 보이는 하늘

 

2박 3일 투어 후 남은 것은... 모기 물린 자국과 생식기나게 더웠던 기억. 그렇게 나쁘진 않았지만 전체적으로 본전생각이 자꾸 나는 투어였다.

'지구한바퀴 > 남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릴로체, 아르헨티나  (10) 2009.12.11
상파울루, 고기부페  (12) 2009.12.05
1월의 강  (10) 2009.11.30
판타날, 브라질  (4) 2009.11.26
이과수 갔다 왔다  (10) 2009.11.20
부에노스 아이레스 ~ 빠라나  (6) 2009.11.13
Trackback 0 And Comment 4
  1. 엄니 2009.11.28 07:26 address edit & del reply

    모기 물리면 안되는데 ,,,

    • Joyh 2009.11.30 04:17 신고 address edit & del

      이미 잔뜩 물린 후. 앞으로는 시원한 곳만 다닐 것이니 모기가 없을 겁니다.

  2. Y 2009.11.28 14:46 address edit & del reply

    이구아나 찾느라 한 30초동안 사진 쳐다봤어요;; 보호색이라는게 대단하긴 한듯;

    • Joyh 2009.11.30 04:18 신고 address edit & del

      나도 가이드에게 저 이구아나를 보셔요라는 말을 듣고 발견하는데 30초 걸렸음... 가이드님은 매눈

prev | 1 | ···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next